WeChat & QQ : 17167990123

바람의 파이터

신화가 된 실화 | 2004년 여름, 최배달 그가 온다! | 2004년, 세상이 기억할 액션이 온다! | 한국인으로 태어나 조센진으로 살았던, 파이터로 기억될 이름... 최배달{나는 싸우는 것이 두렵다. 맞는 것이 두렵고, 지는 것이 두렵다. 싸우다 죽는 것보다, 불구나 폐인으로 살아남을까봐 더욱 두렵다. 바람의 소리가 들린다. 내 안에서 바람처럼 불고 있는 두려움과 공포의 소리.} 1935년 전북 김제. 마을 유지의 아들이었던 소년 최배달은 머슴 범수를 통해 택견을 배우며 강한 파이터의 꿈을 키운다. 그러나 독립운동에 연류된 범수가 자취를 감추고 스승을 잃은 배달은 비행사가 되기 위해 일본으로 밀항하기에 이른다. 하지만 항공학교에서 그를 기다리는 것은 상상을 넘어선 차별 뿐인데. 죠센징이라는 차별에 대한 분노로 교관을 때려 눕히는 배달. 그러나 맨 손의 그에게 사무라이의 후예인 가토대위가 살기어린 진검을 겨누고 배달은 칼날에 등을 보인 채 도주하고 만다. 최배달은 항공학교에서 사귄 친구 춘배, 어린 시절 자신에게 처음으로 택견을 가르쳐줬던 머슴 범수와 함께 조선인 학교 건립의 꿈을 키워간다. 그러나 야쿠자들의 칼날에 그동안 모은 배급표와 돈들을 빼앗기고 대항하던 범수 역시 목숨을 잃는다. 복수를 위해 나서보지만 약함만을 뼈저리게 느낄 뿐. 강해져야 한다! 힘없는 정의도 무능이요.. 정의 없는 힘도 무능임을 깨달은 그는 입산수련을 결심한다. 범수가 늘 품고 있던 책, 미야모토 무사시의 오륜서를 들고 산으로 들어가는 최배달. 문명과 담을 쌓은 혹독한 수련! 처절하리만큼 외로운 자신과의 싸움! 인간의 한계를 넘어서는 그 모든 고통을 견뎌내며 그는 시대를 향한 도전을 준비하게 되는데. 살을 에이는 추위를 얇은 도복 하나만으로 버텨내는 인고의 날들. 맨발로 자갈길을 달리고 야생열매로 연명하며 폭포를 몸으로 받아내는 살인적 훈련이 이어진다. 마침내 손가락 하나로 팔굽혀펴기 천 회를 마치고 자연석을 격파하게 된 최배달. 하산한 배달은 일본 최고의 가라데 도장인 니조 도장을 격파하며 일본 무도계에 도전장을 던진다. 일본 최강의 도장들을 차례차례 격파하는 최배달. 언론은 그의 행적을 대서특필하고 한편으로는 그를 겨냥한 음모가 시작된다. 닌자의 습격으로 치명적 부상을 입은 최배달. 그러나 자객은 친구 춘배의 목숨을 담보로 그를 끌어낸다. 세상이 모두 잠든 칠흙 같은 어둠, 난자당한 옆구리를 움켜쥐고 피의 걸음을 떼어놓는 파이터 최배달... {일본을 비롯해 전세계 100명의 무도 고수와 대결해 승리한 최배달. 그는 맨손으로 황소와 대결해 소뿔을 꺽는 등, 신화와 같은 일화를 남겼다. 일본 청소년들이 뽑은 ‘위대한 10걸’ 중의 한 사람인 그는, 1964년, 실전무예를 근간으로 한 ‘극진회관’을 설립했고, 현재까지 그의 제자는 전세계 140개국 2,000만 명에 이른다. 1994년 4월, 그는 평생 그리워했던 조국을 품에 안은 채 이국 땅 일본에서 사망했다. 이 영화를 최배달 선생의 영전에 바친다.“ “가난해도 좋다. 단지 하나의 목표에 목숨을 걸고 정진하는 인간은 정말로 훌륭하고 아름답다. 그런 인간은 진정 숭고하게 보인다.” - 최배달 어록 중 -}

주연

양동근

감독

양윤호

분류

액션/범죄,

인기

加载中

  • 개봉>2004/08/12 CD-3

  • 개봉>2004/08/12 CD-2

  • 개봉>2004/08/12 CD-1

연관비디오